암 진단 시 부작용

암 진단 시 부작용

암 진단 시 부작용

암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선 대부분 항암치료를 통해 진단을 받습니다.
하지만 항암치료를 받다보면 어느샌가 탈모가 생긴다는 인식이 있지만 모든 항암제는 머리를 빠지게 하지 않습니다.
약물에 따라 빠질 때도 있고 전부 빠지는 일도 있으며 대부분 암 환자분들은 부작용을 알아 미리 머리를 밀어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방사선 치료를 받았을 때 영구적인 탈모가 생길 수 있으며 치료를 받은 신체부위에 따라 속눈썹, 팔, 두피 등 여러 부위에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주로 치료받은 부위에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지만, 치료받은 후 보통 2주, 3주 안으로 증상이 나타납니다.
따라서 암은 발병된 장기만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부작용이 나타나기 때문에 암에 걸린 환자들은 크게 힘들어 합니다.
이러한 부작용을 잘 극복하여 몸과 정신적으로 잘 극복해 암을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며, 이러한 부작용은 암 치료가 끝난 후 대게 사라지기 때문에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